나의 휴대전화 변천사






에니콜 피처폰로 시작에서 스카이 피처폰 끝난다  상단 왼쪽으로 시작 하단 오른쪽이 지금 사용 핸폰  스맛폰도 있긴 한데 불편해서 안쓴다 노트북이 더 편하다
수명이 다 되기 보단 유행타고 새로운 기능 때문에 교체한 건데 아쉬움이 많이 남는 부분이다   앞으로도  피처폰만 쓸 예정이다  휴대폰은 역시 전화 잘되고 주머니속에 넣고 다녀야 좋은제품이란 결론이다
밧데리 끼워 보니 스핀 모토 말곤 정상 작동 되고 있다  스핀모토는 단추가 영 안눌러진다  앞으로도 모토로라는 안사야 겠다
이얘들 금액으로 환산해 보니 사용요금 포함 하면 1000만원이 넘는 다는 결과가 ㅋ 암울한 전유물들이다  빵을 1000만원치 사먹고 말았서야 했는뎅...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